배너 닫기

이수역 폭행사건,인신공격 시비,몸싸움으로 번져

등록일 2018년1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1월 13일 새벽 4시쯤 이수역의 한 맥줏집에서 있었던 일”

 남자 네 명이 여자 두 명을 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SNS에서 확산


 

한 맥주집에서 2명의 여성이 술을마시던 중, 남자 무리들과 시비가 붙었다가 싸움이 일어났다고 사건 소식을 전하고 있다.

 

14일 "도와주세요. 뼈가 보일 만큼 폭행 당해 입원 중이나 피의자 신분이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1월 13일 새벽 4시쯤 이수역의 한 맥줏집에서 있었던 일"이라며 "언니와 둘이 맥주를 마시고 있었는데 옆
 
테이블의 커플이 지속적으로 저희를 쳐다봤다.
 
왜 쳐다보는지 물어봐도 비웃기만 하고 둘이 저희쪽을 바라 보면서 속닥거리니 기분이 불쾌해졌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그들의 시비가 점점 말싸움으로 번졌고 아무 관련 없는 남자 5명이 말싸움에 끼어들어 커플 테이블과 합세해

 

저희를 비난하고 공격했다"며 "커플은 '저런 것들도 사람이냐, 사람 같지도 않다'.

 

남자 무리는 '말로만 듣던 메갈X 실제로 본다, 얼굴 왜 그러냐' 등 인신공격도 서슴치 않았습니다"라고 했다. 

 

이후 남자 무리들은 여성 중 한 명을 격렬하게 밀치고 발로 차는 등의 행동을 했고, 여성은 계단
 
모서리에 뒷통수를 박으며 피가 흘리는 채로 병원으로향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