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파트 옥상서 친구 폭행 추락사 중학생 4명 입건

등록일 2018년1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3일 아파트 화단서 쓰러진 중학생 발견
옥상에서 추락…병원 치료받다가 숨져
경찰, 함께 있던 친구 등 4명 긴급체포
폭행 가능성 두고 상해치사 혐의로 조사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떨어져 숨진 중학생이 추락 전 친구들에게 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파트 옥상에서 친구를 집단폭행하고 떨어져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상해치사 혐의로 A(14)군과 B(15)양 등 4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군 등은 전날 오후 6시 40분쯤 인천시 연수구 15층 아파트 옥상에서 앞에서 B(14‧중학교 2학년)군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B군이 소셜미디어(SNS)에 욕설하는 글을 올렸다는 이유로 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1시간 20분가량 뒤인 오후 6시 40분쯤 이 아파트 단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아파트 경비원은 아파트 앞에서 B군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지만,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B군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B 군은 이 아파트 옥상에 서로 다른 학교에 다니는 친구 5명과 함께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을 당하던 B 군이 현장을 모면하려고 뛰어내렸는지, 함께 올라간 친구들이 밀어서 떨어뜨렸는지,
 
B 군이 이미 숨진 상태에서 떨어뜨렸는지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