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논산 고교 여교사 제자 2명과 스캔들, 막장 AV 보다 더한 내용..

등록일 2018년11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논산 여교사와 두 남학생이 막장 드라마 보다 더한 추문에 휩싸였다. 

 

논산 소재 한 고등학교의 30대 기간제 여교사 남편이 여교사와 제자 둘 사이에 성관계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11일 지난 2017년 논산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로 근무하던 여교사 A씨가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두명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폭로가 나왔다.
 
폭로를 한 여교사 전 남편 B씨에 따르면 문자메시지가 증거로 있다며 여교사 A씨의 외도를 알렸다.
 

여교사의 남편은 "아내가 고교 3학년 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져왔다"며 여교사와 A군이 평소 친밀하게 주고받았던 문자

 

메시지를 근거로 제시했다.

 

해당 여교사는 기혼 여성으로, 관계를 맺은 남학생이 교사와 주고 받은 SNS 문자를 여교사 남편에게 넘기면서 들통났다.

 

학교에선 지난 4월 권고사직 처리됐고 8월에는 남편과 이혼했다. 

 

또 학교 측의 은폐도 동반됐다며 교장과 교감의 사임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편은 “학교장은 사건이 발생했을 때 이를 인지하고도 소문이 날까 두려워 사건을 축소, 은폐해 가정이 파탄 났다”며

 

“해당 고등학교의 교장과 교감은 책임지고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현재 문제의 여교사는 지난 4월 학교를 떠났고, 8월경 남편과도 이혼했다.

 

여교사와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B군은 지난해 학교를 자퇴했고, C군은 대학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