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靑 송이버섯 답례’ 제주산 귤 200t 북측으로 보내

등록일 2018년11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해성·서호 평양行…"많은 北 주민들 맛보도록 대량으로 보내"


11일 공군이 제주국제공항에서 수송기에 북한에 보낼 제주 감귤을 싣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며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11일 북한 측에 제주산 귤 200t을 선물로 보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오늘 아침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대변인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라고 배경을 밝혔다.

북측에 선물한 제주산 귤은 모두 200톤 분량으로 10kg 상자 2만개에 담겼다.
 
수송에는 천해성 통일부차관과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동행했다.
 
200톤의 귤은 오늘과 내일 이틀에 걸쳐 하루에 두 번씩 모두 4차례로 나눠서 운반된다.
 
한 차례 운반 때마다 수송기(C-130) 4대가 함께 움직인다.

한편 군 수송기 4대는 오늘 아침 8시 제주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뒤 오후 1시에 돌아올 예정이다.
 
수송기는 이후 다시 귤을 싣고 오후 3시 제주를 출발해 5시 평양 도착, 저녁 8시 제주 귀항 예정이다.
 
내일 비행 일정도 오늘과 같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