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삼성 '폴더블폰(접었다 폈다) 기술 첫선,외신도 높은 관심

등록일 2018년11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의

 

세부 규격을 공개했다.

 


 

박지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이날 '당신의 앱은 폴더블폰에 준비됐나요(Is your app ready for foldable

 

phones?)' 세션에서 삼성전자 폴더블폰이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가 7.3

 

인치가 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삼성전자는 기조연설에서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모습을 시연했고 접었을 때 모양, 펼쳤을 때 모양, 접고 오른쪽을 눌러 내부

 

앱을 외부 디스플레이에 구현하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펼친 화면에서 인터넷,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가지 앱을 동시에 쓰는

 

상황을 보여주는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배터리 등 다른 사양이나 출시 일정 등은 밝히지 않았다. 

 

주요 외신들도 이날 행사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포화상태에 이른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집어넣을지 기대하는

 

모습이다. 

 

BBC는 삼성의 폴더블폰은 플렉스파이와 달리 완전히 평평하게 접힌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공개된 프로토타입에서는 접었을 때 앞면 디스플레이 주변의 베젤이 두껍게 보였다고 덧붙였다.

 

CCS 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는 “삼성의 첫 폴더블폰의 성패는 마감에 달려있다”면서 “만약 날렵하고 매력적인

 

디자인으로 나온다면 기계 애호가들을 자석처럼 끌어들일 것이다. 만약 두껍고 편의성이 떨어질 경우엔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책처럼 접히는” 삼성의 폴더블폰은 접었을 때는 기본 스마트폰처럼 보이지만 펼치면 7.3인치의 태블릿에

 

가까우며 애플리케이션 3개가 동시 구동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삼성의 최신 제품인 노트9의 경우 애플리케이션 동시

 

구동은 2개까지 가능하다.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업계에서 스마트폰 디자인은 사소한 개선만 있었다"며 "주머니 사이즈의 플립폰과 태블릿을 섞은

 

폴더블폰의 아이디어는 그동안 스마트폰 디자인에서 본 것 중에 가장 흥미롭다"고 호평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를 공개함으로써 경쟁사인 애플과 화웨이로

 

부터 브랜드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여러 제조사가 개발 중인 폴더블폰 자체가 다수 소비자에게 어필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 폴더블폰은 가격이 2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점쳐진다.

 

뉴욕타임스(NYT)는 "1천달러가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폴더블폰이 얼마나 대중에게 어필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구글은 개발자들이 초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앱 개발 가이드라인을 이날 오후 7시
 
(한국시간 8일 정오) 공개하고, 에뮬레이터(장치 특성을 복사하거나 똑같이 실행하도록 설계된 장치)를 4분기 내 공개할
 
예정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