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특징주]유한양행, 상한가 항암 신약기술 1.4조 기술이전 계약

등록일 2018년11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한양행(231,00053,000 ↑29.78%)이 1조40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 체결 소식에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5일 오전 9시 3분 현재 유한양행은 전날보다 5만3000원(29.78%) 오른 23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흘 연속 오르는
 
강세다.
 

유한양행은 다국적제약사 얀센 바이오테크(Janssen Biotech, Inc.)와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임상 단계 신약 후보물질

 

'레이저티닙'(Lazertinib)의 기술수출 및 공동개발 계약을 맺었다고 개장 전 공시했다.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5천만달러(약 560억원)이고 개발·상업화 등 조건을 달성할 때 받을 수 있는 기술료(마일스톤)는

 

12억500만달러(약 1조4천억원)에 달한다. 허가와 상업화 이후 매출 규모에 따른 두 자릿수의 경상기술료(로열티)는 별도로

 

지급받는다.

 

유한양행에 따르면 레이저티닙은 뇌 조직을 투과하는 먹는 형태의 3세대 EGFR TK(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타이로신

 

인산화 효소) 억제제다. EGFR TK 변이성 비소세포폐암에 강력한 치료 효과를 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한국에서 임상 1·2상을 진행 중이다. 임상 중간결과에 따르면 레이저티닙은 기존의 EGFR TK 억제제에 내성이

 

생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암세포의 뇌전이 여부와 상관없이 효능을 나타냈다. 반면 중증 부작용 발현율은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10시 56분 현재 231,000 ↑29.78%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