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산 일가족 살해’ 용의자도 사건현장 숨진채 발견

등록일 2018년10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산에서 일가족 4명이 집안에서 잔혹하게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 용의자도 사건 발생 장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의 가방에서 56종의 물건을 발견했다.  
 
26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0시 31분께 부산 사하구 장림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박모(84·여) 씨와
 
박 씨의 아들 조모(65)씨, 며느리 박모(57)씨, 손녀 조모(33) 씨가 흉기와 둔기에 맞아 숨져 있는 것을 박 씨의 사위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박 씨 사위는 "가족들과 연락이 안 돼 경찰에 신고한 뒤, 경찰관과 함께 문이 잠긴 아파트를 열고 들어갔더니 가족들과

 

남성 1명이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박 씨와 박 씨의 아들, 며느리는 화장실에서, 손녀 조 씨는 거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녀 조 씨는 머리 등에 피를 흘리고 목에는 졸린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도 있었다
 

경찰은 손녀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관련이라는 것은 치정, 재산 문제 등 여러 가지를 수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그제 오후 4시쯤 신씨가 가방을 들고 아파트에 들어오는 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이후 어제 새벽까지 가족들이 잇따라 귀가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경찰은 사망자에 대한 부검을 실시하고 신씨와 가족들의 관계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