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강서 살인사건, 딸이 아빠 사형 요구 국민청원 쇄도

등록일 2018년10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딸이 아버지 사형 요구…”살인범 엄벌” 청원 쇄도

 


 

서울 강서구 등촌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 남편에게 피살된 이모씨(여·47)의 딸이 아빠이자 피의자인 김모씨(48)의

 

강력한 처벌을 호소했다.

 

특히 유가족은 김씨가 20년도 넘게 심각한 가정폭력을 행사해 온 만큼 심신미약으로 형량이 줄어들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2일 오전 4시 45분께 서울 강서구 등촌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는다.

 

김씨는 "이혼과정에서 쌓인 감정 문제 등으로 전 아내를 살해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의 딸은 언론 인터뷰에서 김 씨의 아내를 향한 폭력이 20년 가까이 지속되었으며, 이혼 후에도 끊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피해자 딸이 올린 청원글이

 

올라왔다. 딸 B씨는 "살인사건의 주범인 아빠는 절대 심신미약이 아니고, 사회와 영원히 격리 시켜야 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다. 제2, 제3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사형을 선고받도록 청원 드린다"며 4년간 살해 협박을 받아왔다며 강력

 

처벌을 원했다.
 

김씨는 "아버지가 '심신미약으로 형량을 낮춰서 빠져나가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국민청원을 올렸다"면서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려면 아버지가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아버지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5일 서울남부

 

지법에서 열린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