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해 원룸 화재 4세 남아 질식死, 피해자 대부분 아이들···"어른들 시장 간 사이"

등록일 2018년10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남 김해 5층짜리 원룸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1일 소방당국 측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7시 45분쯤 김해의 한 원룸 건물의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가 난 원룸 2층에는 보호자 없이 A 군(남, 4)이 초등생 형, 누나, 친척 등 9명과 함께 머무르고 있던 상황이었다.

 

불은 20여분 만에 꺼졌으나 10여명의 사상자를 냈다. 
 
2층에 있는 한 방에서 A(4)군 등 우즈베키스탄 국적 어린아이 4명이 소방당국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A군은
 
이송 도중 숨을 거뒀다. 
 
또 A군과 오누이 사이인 12살·14살(여) 2명, A군 이종사촌인 13살 아이 등 3명 모두 크게 다쳤다. 이들 3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ㄱ군은 우즈베키스탄 국적인 외국인으로, 경찰 측은 "원룸에서 화재가 났다는 주변 사람들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추측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해에서 발발한 원룸 화재 피해자들의 보호자는 사고 당시 시장을 방문, 아이들만 건물에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해 원룸 화재로 목숨을 잃은 ㄱ군을 향한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