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비리 유치원 사태와 관련 엄마들이 직접 거리로 나섰다.

등록일 2018년10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 책임자 처벌·유치원 국가회계시스템 도입 촉구
 

비리 유치원 사태와 관련 엄마들이 직접 거리로 나섰다. 관계자 처벌과 국공립 유치원 확충 등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정치하는엄마들' 시청역 앞서 집회…당국자 처벌, 에듀파인 도입 등 목소리↑

 


 

▲ 비영리단체 ‘정치하는 엄마들’ 주최로 20일 시청역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시민들이 비리 유치원 엄중 처벌과

 

국가회계시스템을 사립유치원에 도입할 것 등을 촉구하고 있다
 

비리 유치원의 백태가 공개되며 뿔난 학부모들이 주말 서울 도심에 모였다. 이들은 비리 유치원 관계자의 엄벌과

 

재발방지 대책을 정부에 요구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은 20일 서울 중구 시청역 4번출구 앞에서 '유아교육·보육 정상화를 위한 모두의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대부분 유치원생 자녀를 둔 30∼40대 여성이 40여명 참가했다.

 

'아이들과 함께 웃고 떠드는 상냥한 집회'라고 공지됐던 터라 참가자 절반 정도는 자녀를 데려왔다.

 

참가자들은 페미니즘 운동을 상징하는 보라색 옷을 입었고, 아이들은 보라색 풍선을 손에 쥐었다.

 

진유경 활동가는 “비리 유치원의 원장들은 교비를 명품백, 노래방, 아파트 관리비 등에 썼다”며 “유치원 비리가

 

하루이틀이 아니지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거쳐 간 국회의원들은 유치원 원장님들의 정치력이 두려워

 

아무도 건드리지 못하고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익단체의 영향력은 두려워하면서 수백만명의 학부모는

 

두려워할 줄 모르는 것인가”라며 유치원과 정치권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인천교육청에 대한 행정소송 당사자인 김신애 활동가는 "답변으로 받은 비공개 이유를 보면 교육청은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될 경우 유치원 업무의 연구 및 개발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한다고 인정한 것"이라며 "그러면 반대로 비리 유치원의
 
비리를 알지 못하고 원비를 내는 학부모가 받는 불이익, 유치원의 영업 이익을 위해 학부모의 알 권리가 박탈돼 공공성이
 
무너지는 상황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지난해 국무조정실과 교육청이 유치원 비리를 적발하고도 비리 유치원 이름을 전혀 공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정부와 교육청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 및 행정소송을 벌여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