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카카오 카풀'반대 시위 택시업계 18일 전면 파업예고

등록일 2018년10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등 수도권 택시 참가 높아


 

목적지가 비슷한 이용자들이 함께 이동할 수 있도록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주는 '카카오 T 카풀 서비스'

택시업계는 이 서비스가 생존권을 위협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새벽 4시부터 하루 동안 전국이 일제히 파업하고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집회에는 2만 50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부는 결의대회 이후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 근처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행진하고 ‘카풀을 빙자한 자가용 불법 영업 퇴출’을
 
촉구한다.
 
택시업계는 이번 집회 과정에 출·퇴근 시 유상으로 승용차를 함께 타도록 규정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81조 제1항 제1호
 
삭제도 요구할 방침이다.
 
카풀 서비스 논란의 시발점이 된 카카오모빌리티가 소재하고 서울 출퇴근 수요가 많은 경기도에서도 대대적인 집회 참여가
 
예상된다.
 
경기도에 따르면 개인택시 2만6608대, 법인택시 1만496대 등 총 3만7104대의 관내 택시 중 개인 1만1000여명, 법인 1만여명 등
 
2만1000여명에 달하는 택시기사가 오는 18일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인접한 인천에서는 등록 택시 1만4371대 중 개인택시 1500대, 법인택시 3000대 등 약 4500대가 운행 중단에 동참할 것
 
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도 일부 택시들이 집회에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