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물가 상승 서민경제 타격,쌀 생산량 감소 쌀값 더 오르나

등록일 2018년10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태풍과 폭염, 벼 재배면적 감소 등으로 쌀생산량이 크게 줄면서 쌀값도 크게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쌀 생산량이 2년 연속 400만t에 미달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쌀값 상승 압력이 커진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쌀 예상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387만5천t으로 지난해 397만2천t보다
 
2.4% 적다.
 
쌀 재배면적은 다른 작물 재배를 유도하는 지원사업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2.2% 줄었고, 1,000㎡ 기준 생산량도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 폭염과 잦은 비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0.4% 줄었다.
 
산지 쌀값은 이번 달 5일 기준으로 20킬로그램에 4만 8천693원, 80킬로그램에 19만 4천 772원을 기록해 지난해 보다 29.1%, 평년보
 
다는 18.7% 올랐다. 
 
산지쌀값은 '2018년산 신곡 효과 등의 영향으로 단경기(5~7월) 가격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으나, 이달 중ㆍ하순부터 중만생종
 
(생산량의 약 90%)이 본격적으로 출하됨에 따라 점차 조정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다만, 쌀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름세를 나타내면서 농식품부는 수급이 불안정할 경우 추가 공급등 시장 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쌀값 상승에 유가도 오름세를 보이면서 서민생활에 주름살을 더해주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