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낸시랭,왕진진으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협박’ 폭로

등록일 2018년10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결혼 10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행위예술가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17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낸시랭이 출연해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으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낸시랭은 실명을 공개하며 직접 나선 이유에 대해 "한 명의 여성이고 가정 폭력으로 이혼까지 결심하게 된 비참한 상황"

 

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남편으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공개 협박까지 받고 있는 상황은 정말 상상조차도 할 수가 없었다. 정말 참담하다"고도

 

했다. 

 

그는 결혼 생활 동안 왕진진에게 가정 폭력을 당했다며 폭언, 감금 폭행을 당했고 온몸이 시커멓게 뒤덮힐 정도라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구체적으로 지난 9월 20일 왕진진이 폭력을 행사하다가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체포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낸시랭은 왕진진의 폭력을 피해서 집을 나와서 지인의 집에서 지내는 동안 전화, 문자, 문자 메신저 등으로 욕설과

 

협박을 받고 있다고. 지난 15일 새벽에는 사생활 동영상 협박을 받았다고 했다.  

 

남편이 "'죽여버리겠다. 함께 죽자. 가만 안 두겠다.

 

징역을 오래 살아서 난 상관없지만 네 인생은 끝이다'는 식으로 협박했다"라고 털어놨다.

 

낸시랭은 인터뷰 말미에 "동영상을 유포하려고 하는 사람들과 제 남편이 해당 행위가 중범죄가 될 수 있다는 것과 큰 중형이

 

선고될 수 있다는 것을 알면, 자기가 얼마나 나쁜 짓을 하려고 하는지 알면, 당장 중단하기를 바란다"라고 알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