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고양 저유소 화재, 스리랑카 근로자가 날린 '풍등' 때문

등록일 2018년10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7시간에 걸친 화재로 기름 260만ℓ를 연소시킨 경기도 고양시 저유소 화재 관련 피의자가 긴급 체포됐다.  
 
화재를 조사 중인 경기 고양경찰서는 8일 “고양 저유소 화재 관련 중실화 혐의로 스리랑카인 남성 A씨(27)를 긴급 체포
 
했다”고 밝혔다.

A씨는 화재 발생 직전에 불이 난 저유소 인근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려 화재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날린 풍등은 불이 난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시설 잔디밭에 떨어지며 불이 붙었고, 이 불씨가 저유탱크 유증환기구를
 
통해 들어가며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의 행적을 확인한 경찰은 이날 오후 4시 30분께 A씨를 추적해 검거했다.

A씨는 화재 현장 인근 공사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로 파악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