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5일 시화공단 내 공장에서 불이 나 중국인 1명이 숨져

등록일 2018년09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5일 시화공단 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중국인 1명이 숨졌다. 


이날 오후 4시 10분께 시흥시 정왕동 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은 공장 야적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야적장에서 A(33·중국 국적)씨가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됐다. .

 

경찰 관계자는 숨진 A 씨가 불이 난 공장에서 과거에 일했던 직원이라며 숨진 이유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야적장에서 시작된 불이 인근 2개 업체로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A 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