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모텔서 여고생 숨져..게임으로 술먹이고 여고생 성폭행 방치 사망.. 남학생 2명..

등록일 2018년09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남 영광경찰서는 15일 여고생에게 술을 먹여 성폭한 혐의(특수강간)로 A(17)군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A군 등은 지난 13일 오전 2시 10분∼4시 15분 사이 전남 영광군 한 모텔 객실에서 B(16)양에게 술을 먹여 성폭행한 뒤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이날 오후 4시께 객실을 청소하러 간 모텔 주인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A군 등은 어릴 때부터 알고 지낸 B양을 게임으로 술을 먹여 성폭행할 계획을 사전에 세우고 오전 0시 30분께 전화로

 

B양을 불러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문제는 미성년자들인 이들이 어떻게 성인만 이용할 수 있는 모텔을 쉽게 들어갈 수 있냐는 것이다.

 

미성년자의 모텔 출입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일부 청소년들의 탈선·범죄 창구로 전락하고 있는 셈이다.

 

이들은 소주 6병을 사서 모텔에 투숙한 뒤 B양에게 2병 반 이상을 마시게 했다.

 

A군 등은 "A양이 잠들어 있어 오전 4시 15분께 그냥 나왔다"고 진술했다.

 

부검 결과 시신에서 A군 등 2명의 DNA가 검출됐으나 외상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경찰은 피의자들에게

 

특수강간 치사가 아닌 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A군 등이 B양을 항거 불능 상태에 놓이게 한 뒤 성폭행한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부검을

 

의뢰해 B양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