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송선미 남편 청부 살인범 무기징역 선고 부동산이 뭐라고 살인까지..

등록일 2018년09월1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네티즌의 송선미를 향한 응원의 메세지가 줄을 이어가고 있다


 

송선미 남편 살해 사건이 2심 재판 결과와 함께 공개되면서 대중의 시선 역시 송선미에게로 향하고 있다.

 

특히 송선미의 배우 컴백을 열망하는 목소리 역시 적지 않다.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판사 김형두)는 지난 14일 살인교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곽모(39)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직접 살인을 저지른 조모(28)씨에게는 1심의 징역 22년보다 감형된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또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함께 기소된 곽씨의 아버지에게는 징역 3년6개월,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법무사 김모씨에겐 징역

 

1년6개월이 선고됐다. 

 

곽씨는 사촌지간이자 송씨의 남편인 고모씨와 재일교포 1세인 할아버지 재산을 두고 갈등을 빚던 중 지난해 8월 조모씨를

 

시켜 고씨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와 함께 곽씨는 부친 및 법무사 김모씨와 공모해 조부가 국내에 보유한 6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가로채려고 증여계약서나

 

위임장 등을 위조하고 예금 3억여원을 인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송선미 남편 청부살해 사건은 지난해 8월로 거슬러 간다.

 

곽 씨는 송선미의 남편 고 모 씨와 할아버지의 재산을 두고 갈등을 빚다 지인 조 모 씨에게“고 씨를 살해해주면 20억 원을

 

주겠다”고 사주한 것. 이에 조 모 씨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고씨를 살해했다. 

 

사건 발생 이후부터 많은 이들은 송선미를 향한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황망한 사건, 남겨진 이들이 받을 고통에 동감한 것.

 

아픔 속에도 배우로서 책임감을 다한 그를 향한 박수도 계속됐다. 법이 그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길, 송선미가 조금

 

이라도 미소를 찾을 수 있길 많은 이들이 바라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