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송파구 철거현장 구조물 무너져…건너편 아파트 창문 관통(종합)

등록일 2018년08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쓰러진 철거현장 구조물 (서울=연합뉴스) 25일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구 거여2동의 한 철거공사현장 구조물이 쓰러지면서

 

건너편 아파트 위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철근이 4층 아파트 창문을 뚫고 집 안으로 들어갔다.

 

2018.8.25. [독자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25일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구 거여동의 한 철거현장에서 철제 구조물이 넘어져 건너편

 

아파트를 덮쳤다.

 

경찰과 구청 등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건물 외벽을 지지하려고 설치한 비계 파이프가 맞은편 아파트

 

4층 창문에 설치된 방충망을 뚫고 방 안까지 들어갔다.

 

파이프가 들이닥칠 때 집 안에 있던 사람은 다행히 다치지 않았으나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 A씨는 "갑자기 쾅하는 소리가 들려서 지진이 난 것인지, 태풍이 다시 돌아온 것인지 싶어서 깜짝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은 철거현장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