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서 토막시신 발견(종합)

등록일 2018년08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과천=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경기 과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

 

쓰러져 있던 몸통 시신을 서울대공원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토막시신 발견된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

 

(과천=연합뉴스) 19일 오전 9시 40분께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

 

2018.8.19 [독자 제공] zorba@yna.co.kr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발견하고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의 머리 부분은 일반적으로 쓰이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몸통 부분은 검은색 비닐봉지와 흰색 비닐봉지로 감싸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은 남성으로 추정되며 옷을 입은 채로 부패했지만 백골 상태는 아니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별다른 소지품이 나오지 않음에 따라 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분리된 채 비닐봉지에 싸여 발견됨에 따라 살인사건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시신의 신원을 확인한 뒤

 

수사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