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낮 최고 36도' 폭염 계속…오후 한때 내륙 곳곳 소나기

등록일 2018년08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갑작스런 소나기에 우산으로 변신한 양산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소나기가 내린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시민들이 양산을 쓰고 길을 걷고 있다. 2018.8.5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수요일인 8일 내륙 지역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고 폭염은 이어지겠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고 충남을 제외한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50㎜다.saba@yna.co.kr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겠다. 국지적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 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폭염이 이어지겠다.

 

낮 최고 기온은 28∼36도로 예보돼 평년보다 3∼6도 높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7.9도, 인천 27.1도, 수원 26.2도, 춘천 26.6도, 강릉 24.7도, 청주 27.5도,

 

대전 28.2도, 전주 27.6도, 광주 27.4도, 제주 26.9도, 대구 24.2도, 부산 25.2도, 울산 23.2도, 창원 24.9도 등이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겠다.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밤사이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미세먼지는 대기 확산이 원활한 덕에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당분간 동해 상과 남해 상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겠다.

 

동해안에서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해안가와 해수욕장에서는 주의해야 한다.

 

바닷물이 높은 기간이어서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를 보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1.0m, 남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1.0∼2.5m 높이로 일겠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