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친형 강제입원 의혹 녹취 파일 공개…이재명 부인 음성 추정

등록일 2018년08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 측 "선거 때마다 네거티브 공세에 이용된 것"
 

경찰 "결정적 증거 아니지만, 내용 확인하겠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지사 부인과 조카(친형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들 간의 강제입원 관련 통화내용을 담은 녹취 파일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부인 김혜경씨

 

5일 SNS와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녹취 파일을 보면 이 지사 부인 추정 인물이 남편의 조카에게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 강제입원 말렸거든…. 니네 작은 아빠 하는 거…. 허위사실 유포했다며…. 허위사실 아닌 것 내가 보여줄게…"라고

 

전화 통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녹취 파일의 등장인물이 이 지사 부인이 맞는다면 작은 아빠는 이 지사다.

 

앞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와 이 지사의 형수는 지난 6월 8일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공개된 녹취 파일과

 

같은 내용을 언급하고 이 지사가 강제입원에 개입한 정황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녹취 파일은 과거 선거 때마다 이 지사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이용된 것"이라며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선거 TV 토론회에서 강제입원을 시킨 사실이 없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녹취 파일은 이미 수년 전 세간에 알려진 것으로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진 않는다"며 "다만 당사자를

 

소환 조사할 때 내용에 관해 확인은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 6월 10일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의혹을 부인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와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혐의(직권남용)로 이 지사를 고발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타임포스트 timepost.co.k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