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BMW 520d 또 주행 중 화재…이번엔 영동고속도로

등록일 2018년08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불타는 차'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원주=연합뉴스)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차종과 같은 모델인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 jlee@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제공] 유튜브로 보기

 

경찰 등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최모(29·여)씨가 몰던 BMW 520d 승용차 엔진 부분에서 불이 났다.

 

 

'불타는 차'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원주=연합뉴스)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차종과 같은 모델인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사진은 고속도로순찰대 상황실 모니터 화면에 포착된 승용차 화재 장면.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 jlee@yna.co.kr

 

운전자 최씨는 경찰에서 "주행 중 가속 패들이 작동하지 않아 갓길에 차를 세운 뒤 곧이어 차량 앞부분에서 불길이 치솟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운전자와 동승자는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불에 탄 BMW 520d 승용차(원주=연합뉴스)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차종과 같은 모델인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나 소방대원 등이 진화하고 있다.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 jlee@yna.co.kr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최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BMW코리아는 지난달 26일 BMW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천317대를 대상으로 자발적 리콜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달 27일부터 해당 차량 전체에 대해 긴급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으며, 이달 중순부터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BMW 520d 또 화재..."가속패들 작동하지 않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lee@yna.co.kr

타임포스트 http://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