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日수도권서 규모 4.7 지진…"쓰나미 우려 없어"

등록일 2018년06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7일 오후 3시 27분 일본 수도권 군마(群馬)현 남부에서 규모 4.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20㎞로, 부상자 등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 지진으로 군마현 시부카와(澁川)시에서 진도 5약(弱)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흔들림이 있었으며 수도 도쿄도 역시 진도 2~3의 진동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진도 5약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공포를 느끼고 물건을 붙잡고 싶어하는 수준이다.

군마현 시부카와시 시민은 NHK에 "의자에 앉아있다가 일어서려다 주저앉았다"며 "특별한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bkkim@yna.co.kr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