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북미회담 D-3] '가짜' 북미 정상, 회담 흉내내며 악수로 '기싸움'

등록일 2018년06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리 만난 북미정상?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9일 오후 싱가포르 한 쇼핑몰에서 '가짜 트럼프'와 '가짜 김정은'이 시민들에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장에 등장했던 김정은 국방위원장 대역배우 '하워드X'와 트럼프 대통령 코스프레로 유명한 '데니스 앨런'이다.

(싱가포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북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두고 양국 정상을 흉내 내는 '가짜'들이 장난기 어린 정상회담을 열었다.

김정은 국방위원장 대역 배우로 유명해진 중국계 호주 국적자인 하워드X와 트럼프 대통령 코스프레로 유명한 데니스 앨런은 9일 오후 싱가포르 시내 유명 쇼핑몰인 부기스 정션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흉내 내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두 사람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분장을 한 채 악수로 기 싸움을 하거나 회담 후 기념촬영을 하는 것처럼 포즈도 취하거나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면서 정상회담을 취재하는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정상회담을 취재하는 언론인은 물론 시민들도 이날 행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것이 유명한 트럼프식 악수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9일 오후 싱가포르 한 쇼핑몰에서 '가짜 트럼프'와 '가짜 김정은'이 악수하고 있다.

이들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장에 등장했던 김정은 국방위원장 대역배우 '하워드X'와 트럼프 대통령 코스프레로 유명한 '데니스 앨런'이다.

김 위원장을 흉내 내는 하워드X와 트럼프 흉내를 내는 데니스 앨런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장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하워드X는 지난달 28일에는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나타나 시민들과 사진 촬영을 하기도 했다.

그는 8일 싱가포르 입국 과정에서 4시간가량 신문을 받았고 회담장 주변 접근을 하지 말라는 경고도 들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