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현장] 순식간에 화산재로 뒤덮인 과테말라 마을…최소 25명 사망

등록일 2018년06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중미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 가운데 하나인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이 현지시간 3일 폭발해 최소 25명이 숨지고 300명 가까이 부상했다고 로이터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44km 거리에 있는 푸에고 화산은 화산재와 용암을 분출했으며, 인근 마을은 검은 화산재와 연기로 뒤덮였는데요.

한 주민은 "용암이 쏟아져 나오자 무작정 달리기 시작했다"면서 몇몇 사람들은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화산재에 파묻힌 것 같다고 폭발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과테말라 재난 당국은 인근 지역에서 3천100명이 대피했으며, 이번 화산 분출은 170만 명이 사는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출처 : 로이터>

<편집 : 송태훈>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