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통도사·부석사·법주사·대흥사, 세계유산 된다

등록일 2018년05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남 양산 통도사.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산 통도사와 영주 부석사가 보은 법주사, 해남 대흥사와 함께 세계유산 등재가 확실시된다.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이 세계문화유산으로 신청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7개 사찰 중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등 4개 사찰을 등재 권고했다고 4일 밝혔다.

 

등재 권고 대상에서 제외된 사찰은 안동 봉정사, 공주 마곡사, 순천 선암사다. 마곡사와 선암사는 역사성이 떨어지고, 봉정사는 사찰 규모가 작다는 것이 제외 이유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psh59@yna.co.kr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