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외교부 "토론토 차량돌진에 우리국민 2명·캐나다동포 1명 사망"

등록일 2018년04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 1명 중상, 치료중…연락두절 3명 소재 파악중"

 

23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사건 관련, 우리 국민 2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현지 경찰 당국으로부터 추가 통보받았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차량돌진 사건으로 현재까지 우리 국민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24일 "주토론토총영사관은 차량 인도 돌진 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당국으로부터 우리 국민 2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추가로 접수했다"며 "우리 국민 추가 피해 여부를 지속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토론토 A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차량돌진 사고가 발생한 후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lkm@yna.co.kr

 

 

앞서 외교부는 우리 국민 1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 피해와는 별개로 캐나다 시민권자인 동포 1명도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와 함께 "현재까지 공관과 영사콜센터로 접수된 우리 국민 연락두절자 9명 중 6명의 안전이 확인됐으며 나머지 3명의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대낮참극' 캐나다 토론토 한인타운서 차량돌진(종합)

 

 

외교부는 "우리국민 피해자 가족과 연락 등 필요한 조처를 했으며 향후 긴급여권 발급 등 국내 가족들의 현지 방문 때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해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23일 낮 캐나다 토론토의 번화가인 핀치 애비뉴의 영 스트리트에서 흰색 승합차가 인도를 향해 돌진, 행인들을 잇달아 들이받으면서 최소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발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