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술 취한 40대 홧김에 차량 방화…소방·경찰 15명 출동

등록일 2018년04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홧김에 자신의 1t 화물차량에 불을 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20일 일반 건조물 등 방화 혐의로 조모(4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화재 차량 진화하는 119 소방[제주서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조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귀포시 안덕면 길가에 있는 자신의 화물차량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46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불이 나자 소방 차량 등 6대와 소방대원·경찰 등 15명이 출동, 10여 분간 진압과 수습 작업을 벌였다.

 

경찰 조사결과 조씨는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어머니와 말다툼한 후 홧김에 차량에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koss@yna.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