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북한에서도 "폭탄주" 확산?…공식 매체서 건강주의 당부

등록일 2018년01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북한에서도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는 이른바 '폭탄주'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오전 날씨를 예보하면서 "겨울철에는 인체의 체온 조절을 위한 열 에네르기(에너지) 소모가 많아지므로 사람들 속에서 식사 섭생에 주의를 돌려야 할 것"이라며 "특히 알코올 음료를 지나치게 많이 마시거나 술(소주)과 맥주를 섞어 마시면 체온 조절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심장, 간 등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대동강맥주[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술은 주로 저녁경에 알코올양으로 80㎖를 초과하지 않도록 하며 술과 맥주는 따로 마시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북한의 공식 매체가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일기예보를 하면서 이처럼 당부한다는 점에서 북한에서도 폭탄주가 일상적인 음주문화로 자리 잡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평양 출신의 한 탈북민은 "내가 북한을 떠나던 2000년대 후반까지도 일반 주민들은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는 법을 몰랐다"라며 "북한 주민 누구나 들을 수 있는 라디오에서 경고할 정도라면 최근 들어 폭탄주 문화가 일반 주민들에게까지 확산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고위급 인사와 대남기관 종사자를 비롯한 북한의 일부 계층에서는 이미 전부터 폭탄주 문화가 잘 알려진 것으로 전해진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2005년 6·15 민족대축전 참석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우리측 인사들과 오찬을 갖는 자리에서 "남(南)에서 폭탄주가 유행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누가 남에 가서 이를 배워와 (북한에) 유행을 시키고 있다"면서 "오늘은 (대표단 일행이) 비행기를 타야 하고, 점심이니 다음에 폭탄주를 하자"고 말하기도 했다는 뒷얘기가 전해져 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yoonik@yna.co.kr

타임투데이 timetoday.co.kr

 

사건사고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