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북극한파"가 얼린 나이아가라 폭포…진풍경 보러 관광객 쇄도

등록일 2017년12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미국과 캐나다 일대를 강타한 '북극 한파'가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로 꼽히는 나이아가라마저 얼렸다고 미 WBIR 방송과 새크라멘토 비 등 현지 언론들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얼어붙은 나이아가라 폭포

[A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나이아가라 폭포는 지난 29일부터 폭포 일부와 주변 나무 등이 꽁꽁 얼기 시작했다.

 

웅장한 폭포가 하얀색 얼음으로 둘러싸인 환상적인 풍경의 사진과 동영상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폭포를 보러 오는 관광객이 늘고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가족과 함께 방문한 케빈 맥거원은 WBIR과의 인터뷰에서 "자연의 경이로움과 겨울의 아름다움을 보러 왔다"면서 "아름다움은 지금처럼 강추위와 함께 찾아온다"고 말했다.

 

호주 관광객 크레이그 브라이언은 "호주에서는 가장 추운 날에도 보통 영하 5도 정도인데 여기는 영하 24도"라면서 "내셔널지오그래픽 책에서 보는 것보다 실제로 보는 게 훨씬 더 좋다"고 전했다.

 

 

나이아가라 폭포 주변에서 데이트하는 커플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타임투데이 TIMETODAY.CO.KR

 

 

 

 

 

 

 

사건사고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